프라임에셋 2014년 영업규정 개정 해설 – (1)

 

올해부터 변화되는 프라임에셋의 제도 중 중요한 체크 포인트가 많습니다.

 

2014년 3월부터 시행되는 프라임에셋 2014년 영업규정이 확정 공지되었는데요.

영업규정01

특별히 짚고넘어갈 부분이 아닌 범위를 제외하고, 현행 제도와 비교하여 살펴보겠습니다.

프라임에셋 영업규정집, 정기개정사항  다운로드

 

1. 관리자 직급제도의 대 수술

개인적인 입장에서는 쌍수들고 환영할 내용들이 매우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무엇보다 그동안 프라임에셋 자체의 질적 하락 및 브랜드 이미지를 매우 훼손하던 부분을

본사 차원에서 강력하게 메스를 들고 수정을 가했습니다.

메스

* 지사장 => 지점장으로의 명칭변화

아주 바람직합니다.

그간 다단계같은 어감에 매우 거부감을 느껴서 명함에 지사장이라 쓰지도 않았었는데 ,

지점장이라는 용어는 평범하지만, 보편적으로 쓰이는 직책이라 무난해 보입니다.

 

* 단순 인원숫자 늘리는 사람 장사는 더이상 NO~!

프라임에셋이 다단계라는 오명을 듣게 만든 부분이었지요.

그저 사람 숫자만 채우면 날로먹는 지사장이고 다들 사람낚시에 혈안이 된 것이 문제였는데…

사람낚는어부01

이제는 최소한도의 영업실적을 필요로 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 실적요건도 거의 무의미한 수준이긴 합니다만…(3개월 지사 전체 실적 합계 약  280만원)

최소  10명 이상으로 구성된 영업조직에서,

1인 평균 10만원도 계약을 못한다면 존재의 의미가 없겠지요.

 

어찌되었건 사람 숫자만 늘리는 행위에 제동을 거는 것은 매우 바람직 합니다.

 

2. 환수 제도의 합리화

 

* 환수 시 지급 직책을 기준으로 환수 적용

과거 문제점으로 지적된 제도였는데, 개선이 이루어 졌네요.

그동안 직급이 FC일때 계약한 계약이 지사장일 때 환수가 발생하면,

지사장의 수수료율로 환수하는 악법이 존재했습니다.

이 점을 현실화해서 지급받았던 당시의 직급을 기준으로 환수를 시행하게 됩니다.

여지껏 환수가 발생한 적이 없던 제겐 해당사항이 없지만,

많은 FC들이 환수의 부당함과 공포에서 한시름 놓았네요.

 

* 관리자 책임분담제 전면 폐지

 

또 하나의 불공정 사례였던 관리자 책임분담제(상위관리자 환수제도), 계약이관자(연임자) 환수제도가 전면 폐지됩니다.

쉽게말해 남이 싼 똥을 관리자가 모두 맡아 책임지는, 연대보증에 필적하는 쌍팔년도 악법이 사라졌다고 보면 됩니다.

연대보증

 

* 위험적립금 운영

환수제도가 대폭 완화된 대신, 장기보험의 매월 과세소득에서 일괄적으로 5%를 적립합니다.

이 적립금은 퇴사 후 1년 시점에 일괄정산되며, 보증보험을 일부 보완한다고 하겠습니다.

 

결과적으로 매월 소득의 5%를 떼서 퇴사할 때 퇴직금 주겠다는 셈인데…

성격이 삐뚤어졌는지 삥 뜯기는 기분이 좀 듭니다. ;;; 

삥뜯기

의도는 좋지만, 월급에서 깐다니 이런 기분?

 

이처럼, 여러가지 바뀐 제도들에 대하여 상세하게 살펴보았는데,

내용이 많은 관계로 다음 시간에 2부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영업규정집 파일은 공지사항에 업로드 했으며,

바로 이동하여 다운받을 수 있는 링크도 함께 걸어놓겠습니다.

 

프라임에셋 영업규정집, 정기개정사항  다운로드

 

다같은곳이아닙니다

 

 

–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