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에셋 웹브라우저 기반 업무관리시스템 PAMS II

 

프라임에셋의 새로운 웹기반 온라인 업무관리 토탈시스템이 오픈되었습니다.

 

기존 C/S 기반의 마이플랫폼 방식 PAMS를 오랫동안 사용해오면서,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의 근본적인 한계와 확장성 면에서 많은 제약이 존재했습니다.

 

무엇보다 스마트폰 시대에 모바일 서비스가 불가능 하다는 점은 치명적인 결함이었는데요.

 

프라임에셋의 2014년 주요사업으로 오랜시간 개발한 PAMS II가

7월 1일부터 정식으로 오픈하여 서비스에 들어갔습니다.

 

표준 브라우저는 모바일 연동과 웹표준 준수를 만족하려고크롬을 기반으로 설계된 것 같습니다.

그런 연유로 하위버전의 익스플로러에서는 일부 불편함이 있을 수 있습니다.

 

제가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 웹사이트, www.prime109.com을 작성할때,  모바일 연동을 기초로 크롬을 기반으로 제작했기에,

이 부분은 웹표준과 동시에 모바일, 태블릿의 확장성을 고려하면 불가피한 선택이지만…

 

일단 오픈 초기라서 여러 개선사항들이 눈에 보이는데 차근차근 체크하겠습니다.

 

1. 초기 접속화면 : www.pams.kr

 

pams001

 

초기 화면은 디자인과 배열을 볼 때 대 실망입니다. ;;;

펑션포인트 따져볼 필요도 없이,

개발비용에서 디자인파트 원가는 매우 저렴하게 책정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기존의 C/S 방식 PAMS의 단순로그인 기능에서,

웹기반으로 변경하며 최초 로그인 시 핸드폰 인증을 추가했습니다.

보안 문제를 생각하면 단순 패스워드 방식의 개선은 필요할 것 같습니다.

 

2. 로그인 후 최초화면

pams002

 

최초화면은 기존의 PAMS 접속화면을 그대로 옮겨온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익숙해진 프로그램이다보니, 최대한 혼란을 피하고 눈에 익은 인터페이스를 유지하는게 좋겠지요.

아직 오픈후 보완을 거쳐야하는 과정인만큼, 로그아웃 버튼의 애매함, 좌측 하단의 링크 메뉴 등은 여러번 업그레이드가 필요합니다.

 

여기서 한가지 매우 불편한 내용이 있는데,

대부분의 제휴보험사 가입설계 시스템은 여전히 익스플로러와 Active-X 기반이라는 겁니다.

즉, 익스플로러로 링크가 연결되어야 정상적으로 작동한다는 말인데,

크롬에서 로그인하고, 제휴보험사의 시스템은 익스플로러로 다시 사용하거나,

크롬의 확장기능인 IE  TAB를 설치한 후, 링크를 마우스 오른쪽 버튼으로 눌러 접속해야 하는 큰 불편함이 존재하네요.

이 점은 여러 방향에서 개선해야겠지만, 개발한 베이스를 생각하면 쉽지않은 문제로 남을 겁니다.

 

3. 개선사항 및 편의성

 

물론 웹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한 만큼, 이전에 비해 월등하게 나아진 점도 많습니다.

우선 답답한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의 플랫폼에서 화면의 가시성과 복잡한 메뉴구성이 문제였는데,

브라우저의 넓은 화면과 배치를 통해 좀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pams003

 

화면구성이 좀 더 편리하고 가독성 좋게 변경되었으며, 스크롤과 화면 이동이 편리합니다.

다만 메뉴의 배치와 배열은 많은 수정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개인정보 보호때문에 화면을 보여주지 못하지만, 인사정보와 관리정보에서는 인터페이스가 무척 깔끔하고 유용하게 변화했습니다.

추가적인 정보와 관리차원에서 편이성도 향상되었고요.

 

pams004

 

그리고 또 하나의 커다란 변화는, 자동차보험 비교견적 시스템을 PAMS II 내부에 포함한 것입니다.

기존의 별도 접속하는 불편함 없이, PAMS II에 접속해서 곧바로 자동차보험 비교견적을 산출할 수 있다는 점인데요.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의 비교견적 지원에도 좀더 시간이 절약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비교견적 버튼이 엉뚱하게 계산기로 표기되어있어, 수정과 안내 팁이 들어가야 겠네요.

 

대략 중요한 포인트만 살펴보았는데,

일단 모바일과 웹에서 편리하게 접속할 수 있다는 점은  무엇보다 큰 발전입니다.

또한 편이성과 여러 기능의 향상도 이루어졌으며, 기존 팜스의 불편함을 많이 개선했습니다.

 

그러나 향후 가장 중요한 문제는 서버의 부하를 감당하기 쉽지 않을 듯 합니다.

월말, 급여일 근처의 사용자 폭증 및 페이징의 급격한 순간 과부하를,

설치방식의 폐쇄된 옛날 팜스에서도 종종 견디지 못했는데…

 

웹 기반에서 문제없이 버텨내려면 지금 서버용량의 2,3배로는 택도 없을것인데?

뭐 닥쳐보면 문제의 심각성을 알고 개선하리라 생각하지만, 초반에는 상당한 불안감을 노출할 겁니다.

 
또한 모바일 플랫폼에서 얼마나 스마트하게 연동이 될지도 관건입니다.

지금 보고있는 우리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 웹사이트처럼, 모바일기기에 완벽하게 특화된 유동 레이아웃을 적용했는지?

 

이 문제는 모바일에서 테스트를 해봐야겠지만, 아마도 PC화면을 그대로 따온 것 이상은 아닐 듯 합니다.

모바일 플랫폼 유동형 자동지원이 아닌, 그냥 화면만 작게 가져다 둔거면 사실 큰 의미는 없겠지요.

 

이 부분은 다음 글에 모바일 테스트를 하고 상세히 체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프라임에셋의 쿼리티 향상을 위해, 발전적인 방향으로 투자하고 개발한 만큼,

문제점을 빠르게 개선하고 시대흐름에 맞는 유용한 시스템으로 모양을 잡아갔으면 합니다.

 

–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 –

 

다같은곳이아닙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