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에셋 NH농협생명과 업무제휴 시작

프라임에셋의 24번째 업무 제휴사, NH농협생명과의 제휴 시작일자가 확정되었습니다.

 

사실 5월부터 업무를시작하기로 내정되어 있었으나,

농협 내부 전산망과 프로세스 적용 관계로 6월 12일부터 개시하게 되었습니다.

NH00

<농협생명 홈페이지 메인사진인데…참 고집스럽게 없어보이는 컨셉을 유지하는군요 ;;;>

 

중요한 점은 기존 프라임에셋의 생명보험 14개 제휴사와 비교하여,

상품, 수수료, 컨셉 등에서 차별화 된 특성이나 경쟁력이 있는가 하는 부분인데…

 

개인적으로 분석해 본 결과, 상품과 컨셉이라는 측면에서는 별다른 메리트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1. 무엇보다 갱신형 VS 비갱신형의 특약 구도에서 점점 갱신형 상품이 설득력을 잃어가는 마당인데~

대부분의 주요특약이 모두 갱신형이라는 점은, 상당한 핸디캡이라 생각합니다.

 

2. 주계약 상품 자체의 독보적이거나 차별화 된 메리트가 있는가?

역시 이점에서도 별다른 특장점을 어필하기에는 부족해 보입니다.

강력하게 어필할 수 있는점은 유일한 유배당 연금,저축 상품을 보유하고 있는 것 정도?

 

프라임에셋의 제휴사들은 저마다 내세울 수 있는 상품의 전략화, 차별화가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매력이라 생각하는데…

 

제휴사

<과연 기존 14개 제휴사의 아성을 비집고 들어갈 수 있으려나?>

 

현대 – 참신하고 파격적인 컨셉, 파격적 지원정책

동양,동부 – 종신만기 비갱신의 독보적 특약구성,

메트라이프- 변액보험의 독보적인 경쟁력

KDB – 우수한 상품개발,시장상황을 잘 반영한 마케팅 컨셉

라이나 – 틈새시장 최적화, 온라인,TM조직과의 상대 경쟁력 우수

 

기타 삼성,한화,알리안츠 등도 저마다 특색을 강점으로 보유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한자리 끼어들만한 독창적인 매력이 없다면,

NH농협생명이 프라임에셋 제휴사로 가지는 강점은 그저 ‘농협도 있다’ 수준으로 전락할 수 있습니다.

 

다만, 한가지 큰 변수가 있는데, 바로 [지방에서의 엄청난 브랜드 파워] 입니다.

시골가면 ‘농협이 나라요, 나라가 농협이라~~’ 정도로 절대적인 충성도가 있습니다.

 

루이14세

<농협은 나랏님 아닌감? 그니까 닥치고 농협~~>

‘상품 내용이고 보장구성이고 자시고 농협은 없음?’

 이런 경우에는 내밀 수 있는 좋은 카드가 될지도 모르겠군요 ;;;

수수료 및 실제 영업환경에서 시행착오를 겪다보면 더 명확한 방향성이 나오겠지만,

사전 분석과 언급은 이 정도로만 하겠습니다.

과연 NH농협생명이 프라임에셋 제휴사들의 아성을 비집고 들어갈 수 있을지?

–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 – 

 

다같은곳이아닙니다

[프라임에셋 기업금융플라자] 브리핑영업의 혁명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에서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브리핑영업 스페셜 포스,

<프라임에셋 기업금융플라자>의 공식 출범을 알립니다.

 

기업금융플라자-포트폴리오메인-830

[클릭하면 기업금융플라자 안내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사실 2013년 본부출범부터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의 브랜드를 만들고, 그동안 시스템과 체계를 확립하면서,

가장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부분이 바로 세미나 & 브리핑 영업조직 이었습니다.

 

현재 수많은 브리핑 영업조직이 난립하고 있는 상황이며,

무차별적인 섭외와 2인1조식 방문 브리핑을 골자로 하는 곳이 대다수를 이루고 있습니다.

강의를 진행할 강사의 질적인 수준도 고려하지 않고,  무차별식으로 채용하여 2,3주 교육하고 브리핑에 내보내게 되어,

거의 방문판매 잡상인 취급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visit

 

때문에, 초기에는 어느정도 발상의 전환으로 받아들여지고, 고객들도 일반 보험상품보다 호의적이었으나,

근래 현장의 분위기는 냉랭합니다.

 

소위말해 ‘아무곳이나 헤집고 들쑤시는’ 막무가내식 브리핑영업이 성행하다보니,

이제는 많은 기업체, 관공서의 관리자들이 브리핑이라면 학을 떼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또한, 과장광고는 말할것도 없고, 브리핑이랍시고 앵무새처럼 조악한 PT자료를 읽기만 하다가,

결국 많은 거짓말만 잔뜩 늘어놓고 계약을 받아서 민원이 빗발치는 것도 심심치 않게 봅니다.

 

섭외자의 능력으로 호의적인 현장 스케쥴을 잡아놓아도, 계약이 부실하게 마무리되거나,

반대로 유능한 브리핑 전문가라도, 섭외쪽에서 무성의한 스케쥴을 잡게되면,

실제 현장에서 겪는 애로사항 때문에 악순환이 반복되겠지요.

 

이러한 기존 브리핑 영업의 한계를 돌파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간단합니다.

누가봐도 고개를 끄덕이며 호응할 수 있을 정도로, 프레젠테이션의 품질이 가장 우선되어야 합니다.

 

pt02

 

또한, 보이스피싱과 동급으로 취급받는 무차별적 섭외가 아닌 ,

대화의 기술을 제대로 활용한 품격있는 TM섭외가 전제되어야 하겠지요.

 

프라임에셋 기업금융플라자는, 기존 브리핑 영업조직의 조악한 PT와는비교 자체를 불허합니다.

대한민국 어디서도 감히 흉내를 낼 수 없는 프레젠테이션의 품격!

표현하고 싶은 모든것을 자료에 완벽하게 녹여내는 PT마스터가 함께 합니다. 

이를 활용하여 차원이 다른 강의로 고객의 환호와 감사를 이끌어 냅니다.

 

또한 브리핑 마스터의 강의 구성과 탁월한 표현력 역시,

방문 브리핑에 인상을 찡그리던 고객이 순식간에 몰입하여 업무를 잊을만큼의 퀄리티를 자랑합니다.

 

제가 직접 진두지휘하여 준비하는 고차원의 PT자료는,

3월부터 새롭게 합류하는 브리핑 마스터의 혁신적인 강의 내용과 더불어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존의 TM섭외에서 몇 단계 발전한 고차원의 섭외향상 기법을 통해,

방문 단계에서부터 환영과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존중받는 강의’를 구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neg03

 

품질높은 섭외로 인해 브리핑 방문의 효율성 증대 <–> 혁신적인 퀄리티의 PT 진행으로 유지율 100%의 계약 확보 

이러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할 수 있게 되었기에, 자신있게 출범을 공표하는 바 입니다.

 

참고로 현재 온라인 취업사이트 및 본 웹사이트를 통해,

경력과 재능을 겸비한 섭외컨설턴트와 브리핑 팀장을 최고의 조건으로 특채 진행하고 있습니다.

 

[브리핑영업 전문가 잡코리아 입사지원 링크]  

 

[섭외 컨설턴트 잡코리아 입사지원 링크]

 

프라임에셋 기업금융플라자의 출범으로,

개인 보험,재무컨설팅 +  법인기업컨설팅 + 세미나&브리핑 컨설팅

이 3개의 중심분야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체계가 확립되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인재의 특장점을 살려 적합한 파트에 배치하고, 스스로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인적 자원의 재구성]을 위한 시스템이 비로소 결실을 맺게 된 것 같습니다.

 

인재의 맞춤형 특성개발, 특기적성분야 활용, 연계 비즈니스 컨설턴트로 육성.

프라임에셋 금융플라자는 보험으로 할 수 있는 어떠한 비즈니스 모델도 컨설팅이 가능합니다.

 

다같은곳이아닙니다

 

금융플라자-박재완명함